청년 이주 정착 지원 프로젝트 <강화유니버스> 사례와 협동조합 청풍의 전략 연구
1-1. 연구목적
강화도의 이주청년 그룹 '협동조합 청풍(이하 ‘청풍’)'이 2021년에 행정안전부의 '청년 마을만들기 지원사업(이하 ‘청년마을 사업’)'을 어떻게 활용하여 자신들과 지역사회에 필요한 방식으로 풀어내었는지, 그것의 의미는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위한 목적의 연구이다.
  • 글번호
  • 제목

1-2. 주제
‘강화 유니버스’는 청풍이 행정안전부의 2021 청년마을 사업을 활용해 5-12월 동안 8개월 간 진행한 프로그램으로, 자기다운 삶의 방식을 지역사회에서 구현하고자 하는 강화 내 외부 청년들이 접속하여 다양하게 교류하는 장이었다. 
1-3. 연구방법
 본 연구는 강화유니버스라는 하나의 사례를 이해하는 것을 목적으로 삼은 사례연구(case study)이자, 특정한 문제를 공통으로 해결하고자 하는 당사자들과 협력하여 진행된 실행연구(action research)이다. 청풍은 강화유니버스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가 단기적인 이주 숫자 외에도 다양하고 새로운 구성원을 맞이할 환대의 정서를 가질 수 있을지, 이를 질적인 성과지표를 제안할 수 있을지 알고자 했다. 이에 강화유니버스 사업에서 이루어진 내용과 참여자의 경험을 조사 분석하여 그 답변을 위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실행연구, 사례연구를 강화유니버스 사업에 포함하여 진행하였다. 
협동조합 청풍이 강화에서 만들어가는 뉴로컬-이야기
더 쉽게, 더 깊게, 더 가까이. 듣는 연구는 숨어있던 진심을 들려주기도, 드러나지 않던 패턴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책상보다 현장의 목소리에서 답을 찾는 연구, 보고서로 끝나지 않고 필요한 곳에 가 닿을 수 있는 연구, 현장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쓸모를 고려한 연구, 당사자와 이해관계자가 함께 생산한 연구, 참여자가 교육적 경험을 얻고 힘을 기르는 연구, 그 자체로 변화의 실행 과정이 되는 연구를 지향합니다.

2022년,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조직을 준비하며 연구용역 뿐 아니라 연구의 기술을 공유하는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직접 연구활동을 시도하고자 하거나 현장 연구 지원을 고민하는 분들의 생각을 듣고 나누고 싶습니다.
더 쉽게, 더 깊게, 더 가까이. 듣는 연구는 숨어있던 진심을 들려주기도, 드러나지 않던 패턴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책상보다 현장의 목소리에서 답을 찾는 연구, 보고서로 끝나지 않고 필요한 곳에 가 닿을 수 있는 연구, 현장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쓸모를 고려한 연구, 당사자와 이해관계자가 함께 생산한 연구, 참여자가 교육적 경험을 얻고 힘을 기르는 연구, 그 자체로 변화의 실행 과정이 되는 연구를 지향합니다.

2022년,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조직을 준비하며 연구용역 뿐 아니라 연구의 기술을 공유하는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직접 연구활동을 시도하고자 하거나 현장 연구 지원을 고민하는 분들의 생각을 듣고 나누고 싶습니다.
협동조합 청풍이 강화에서 만들어가는 뉴로컬-이야기
더 쉽게, 더 깊게, 더 가까이. 듣는 연구는 숨어있던 진심을 들려주기도, 드러나지 않던 패턴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책상보다 현장의 목소리에서 답을 찾는 연구, 보고서로 끝나지 않고 필요한 곳에 가 닿을 수 있는 연구, 현장에서 실행될 수 있도록 쓸모를 고려한 연구, 당사자와 이해관계자가 함께 생산한 연구, 참여자가 교육적 경험을 얻고 힘을 기르는 연구, 그 자체로 변화의 실행 과정이 되는 연구를 지향합니다.

2022년,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지속가능한 조직을 준비하며 연구용역 뿐 아니라 연구의 기술을 공유하는 방법을 고민 중입니다. 직접 연구활동을 시도하고자 하거나 현장 연구 지원을 고민하는 분들의 생각을 듣고 나누고 싶습니다.

더블클릭하여 내용 수정. 단락 구분(P 태그)은 Enter로,
줄 바꿈(BR 태그)은 Shift + Enter 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